800만 관중 잡아라…야구장으로 옮겨붙은 IT 마케팅 전쟁
800만 관중 잡아라…야구장으로 옮겨붙은 IT 마케팅 전쟁
  • 연합뉴스
  • 승인 2018.03.27 10: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T, IoT로 구장 미세먼지 관리…SKT, AR 앱으로 재미 '업'
놓친 장면 찾는 U+프로야구 앱 인기…게임업계도 가세

 

 

프로야구 개막열기 '후끈'(광주=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25일 광주-KIA 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프로야구 kt 위즈와 KIA 타이거즈 경기를 찾은 시민이 관중석을 메우고 있다. 2018.3.25hs@yna.co.kr
프로야구 개막열기 '후끈'
(광주=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25일 광주-KIA 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프로야구 kt 위즈와 KIA 타이거즈 경기를 찾은 시민이 관중석을 메우고 있다. 2018.3.25
hs@yna.co.kr

 

(서울=연합뉴스) 고현실 기자 = 프로야구 시즌이 개막하면서 통신, 게임 등 IT 기업들의 마케팅 경쟁도 달아오르고 있다.

프로야구는 한 해 800만이 넘는 관중을 불러모으는 국내 최고 인기 스포츠인 만큼 홍보 효과가 뛰어난 데다 최근에는 고가 요금제 유치 등 실제 영업 활동에도 영향력을 발휘하는 양상이다.

27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그룹 차원에서 구단을 보유한 통신 3사는 특히 프로야구 마케팅에 적극적이다. 이들의 야구 마케팅은 구장에 사물인터넷(IoT), 5G, 증강현실 등 첨단 ICT를 적용해 관중이 기술력을 체감하게 하는 방식이 일반적이다.

KT는 올 시즌 kt 위즈의 수원 홈구장에 IoT를 이용한 미세먼지 저감 시스템을 도입했다. IoT 기반의 미세먼지 측정기를 구장 내 8곳에 설치해 실외 공기 질을 실시간으로 측정, '미세먼지 나쁨'으로 예상되면 경기 개시 3시간 전 10분 동안 드론과 스프링클러로 인공강우를 살포한다. 경기 중에도 미세먼지 농도에 따라 공조기를 작동한다.

 

 

kt위즈 수원 홈 구장에 설치된 IoT 기반의 미세먼지 측정기 [KT 제공]
kt위즈 수원 홈 구장에 설치된 IoT 기반의 미세먼지 측정기 [KT 제공]

 

구단 공식 앱 '위잽'을 통해서는 스마트티켓 발권부터 실시간 중계, 이용자 동선에 맞춘 입점 매장 할인 정보, 관중석까지 음식을 배달해주는 스마트 오더 서비스 등을 제공한다.

구장에서는 NFC(근거리 통신) 태그를 삽입한 팬용 유니폼도 판매한다. 스마트폰을 유니폼에 접촉하면 선수 소개, 미공개 사진과 영상, SNS를 확인할 수 있다.

SK텔레콤은 지난 시즌 선보인 증강현실(AR) 기반의 무료 앱 '플레이 어드벤처'를 새로운 선수진과 작년 기록을 반영해 업그레이드했다. SK와이번스 홈구장인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만 이용할 수 있는 이 앱은 위치정보를 기반으로 AR 게임과 실시간 중계를 제공한다.

지난 24일 SK와이번스 개막전 시구에서는 자율주행차와 홀로그램 인공지능(AI) 아바타가 활용돼 눈길을 끌었다. 시구자가 자율주행차를 타고 이동하는 장면은 구장 내 구축된 5G망을 통해 구장 외야의 전광판으로 생중계됐고, 차 안에서는 AI 아바타가 시구자에게 응원의 메시지를 전했다.

 

 

SKT 첨단 ICT 기술, 프로야구 개막전 시구 도우미로 활약(서울=연합뉴스) SK텔레콤이 지난 24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SK와이번스-롯데 자이언츠 프로야구 개막 경기에서 첨단 ICT 기술을 접목한 시구 이벤트를 선보였다고 25일 전했다. 시구자인 인천 동막초등학교 이정훈 군과 홀로그램 AI 아바타 '릴리'가 대화하는 모습이 SK구장 외야에 설치된 세계 최대 규모 전광판 '빅보드'를 통해 생중계되고 있다. 2018.3.25 [SK텔레콤=연합뉴스]photo@yna.co.kr
SKT 첨단 ICT 기술, 프로야구 개막전 시구 도우미로 활약
(서울=연합뉴스) SK텔레콤이 지난 24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SK와이번스-롯데 자이언츠 프로야구 개막 경기에서 첨단 ICT 기술을 접목한 시구 이벤트를 선보였다고 25일 전했다. 시구자인 인천 동막초등학교 이정훈 군과 홀로그램 AI 아바타 '릴리'가 대화하는 모습이 SK구장 외야에 설치된 세계 최대 규모 전광판 '빅보드'를 통해 생중계되고 있다. 2018.3.25 [SK텔레콤=연합뉴스]
photo@yna.co.kr

 

3사 가운데 LG유플러스는 대표 비디오 콘텐츠인 'U+프로야구'를 개편해 콘텐츠 강화에 집중했다.

TV 중계에서는 볼 수 없는 '포지션별 독점 영상', 실시간 중계 중 '득점장면 다시보기' 기능을 강화했고, 앱과 똑같은 화면을 TV로 볼 수 있는 'TV로 크게 보기' 기능을 추가했다.

광고 모델로는 야구 선수 출신 배우 윤현민을 기용해 TV와 신문을 통해 적극적으로 홍보하고 있다.

U+프로야구는 작년 3월 업그레이드해서 선보인 후 6개월 만에 누적 이용자 100만명을 돌파하며 인기를 끌었다. 올해도 개막 후 이용자가 전년 대비 두 배가량 급증한 것으로 전해졌다.

LG유플러스는 지난달 말 출시한 속도·용량 제한 없는 데이터 요금제와 맞물려 더욱 인기를 끌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야구는 U+프로야구'(서울=연합뉴스) 신준희 기자 = 21일 서울 용산구 LG유플러스에서 모델들이 U+프로야구 서비스를 소개하고 있다.
LG유플러스는 '포지션별 영상', '득점장면 다시보기' 등 핵심 기능으로 새롭게 개편된 U+프로야구를 개막일에 맞춰 출시한다. 2018.3.21
hama@yna.co.kr

통신사 입장에서 프로야구 시청은 데이터 소모량이 많아 대용량 고가 요금제 유치에 효과적이다. 야구 한 경기 시청에는 평균 3.6GB의 데이터가 소모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업계 관계자는 "야구 시즌이 개막하면 요금제 변경을 문의하는 고객이 늘어난다"며 "고가 요금제 유치 경쟁이 치열한 요즘 프로야구는 고객 수요를 끌어내는 기폭제가 된다"고 말했다.

게임업계도 발 빠르게 움직이고 있다.

컴투스, 네오위즈, 넷마블게임즈는 자사의 모바일 야구 게임에 신규 콘텐츠를 대거 추가했다.

엔씨소프트는 다음 달 AI 기반 야구 정보 서비스인 '페이지(PAIGE)'의 초기 버전을 선보일 계획이다. 페이지 서비스는 AI 기술을 활용해 야구에 특화한 콘텐츠를 실시간으로 생성, 편집해 사용자에게 제공한다.

okk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